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최순실 게이트 후폭풍…재벌 개혁 확산 조짐 11-24 09:14

[앵커]

재벌들이 현 정부 들어서도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사실상 정치헌금을 건냈단 논란이 일면서 재벌개혁이 다시 화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자는 목소리가 어느때보다 거세게 일고 있어 귀추가 주목됩니다.

이경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기업 총수들이 또 줄줄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대통령 비선실세 비리로 보였던 최순실 게이트가 정경유착을 통한 권력형 비리 사건으로 확대했기 때문입니다.


삼성과 현대차, 롯데와 SK 등 기부액이 컸던 기업들은 특히 당혹스러운 기색이 역력합니다.

앞으로 더 큰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위기감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정국 주도권이 야권에 넘어가면서 이른바 재벌개혁 법안 추진이 탄력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우선 대기업 공익법인의 계열사 의결권 제한 법안을 발의해 재벌이 공익재단을 통해 경영권 편법 승계하는 것을 막겠다고 나섰습니다.

이럴 경우 공익재단의 덩치가 큰 삼성과 현대차그룹, 롯데그룹 등의 지배구조는 큰 변화가 불가피합니다.

야권은 법인세율 인상과 자기주식에 신주 배정을 금지해 대기업들이 지주사 전환으로 총수 지배력을 확대하는 것을 막는 상법 개정안, 배임 횡령 총수의 특별사면 금지법과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강화하는 공정거래법 개정안도 발의했습니다.

권력에 대한 국민 분노와 실망감이 재계로 전이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침체와 업황 불황으로 고심하는 재계에 반기업정서라는 최대 태풍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