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국민연금 압수수색…대통령 '뇌물죄' 정조준 11-23 10:57


[앵커]


검찰이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국민연금공단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당시 국민연금의 결정이 최씨 모녀를 지원한 데 대한 대가가 아니었는지를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대통령 뇌물죄를 정조준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중앙지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소영 기자.

[기자]


네, 검찰이 국민연금공단과 삼성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가며 대통령의 '뇌물죄'를 정조준했습니다.

검찰은 국민연금공단 본부와 기금운용본부, 삼성 미래전략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에 나섰는데요.

검찰은 업무용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등을 확보해 지난해 삼성 합병 과정에서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던진 과정을 확인한다는 계획입니다.

당시 국민연금은 삼성 지배구조 개편의 핵심 이벤트였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는데요.

국내외의 의결권 자문사들이 모두 삼성의 합병 반대를 권고했지만 예상을 깨고 독자적으로 표를 던지면서 '외부 압력설'이 돌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삼성이 최순실씨 모녀를 지원하는 대가로 청와대에 관련 '민원'을 넣은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는데요.


만약 청와대가 국민연금의 이러한 결정에 직·간접적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난다면 박근혜 대통령과 삼성에 제3자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앵커]


검찰이 오늘 박근혜 대통령측에 대면조사를 다시 요청한다구요?

[기자]


네, 검찰은 오늘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일정을 결정해 청와대에 다시 통보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박 대통령을 구속기소된 핵심 3인방의 공범을 적시한 데 이어 뇌물죄 적용이 가능한지도 살펴보고 있는데요.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지금 진행 중인 국민연금에 대한 압수수색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습니다.

검찰은 삼성 합병 과정뿐 아니라 대통령이 다른 대기업 총수들과 면담을 하는 과정에서 모종의 청탁 등이 있었다면 제3자 뇌물죄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의 거듭된 조사 요청에도 특검 수사를 받겠다며 거부하고 있는 박 대통령 측이 오늘은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도 관심을 모읍니다.

한편 대통령의 지시로 CJ 이미경 부회장에게 퇴진 압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원동 전 청와대 수석의 구속 여부를 결정할 법원의 심사가 시작됐는데요.

조금 전 법원에 출석한 조 전 수석은 "이 자리에 선 것이 부끄럽고 참담하다"며 "법원에서 소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