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일본 후쿠시마 규모 7.3 강진 쓰나미 경보ㆍ대피령 11-22 08:05


[앵커]

일본 북동부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쓰나미 경보와 대피령이 내려졌는데 동일본 대지진으로 원전 사고가 발생했던 지역이라 일본 시민들이 아침부터 크게 놀랐습니다.

보도국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백나리 기자.

[기자]

네. 일본 북동부 후쿠시마(福島)현 앞바다에서 오늘 오전 5시 59분쯤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해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후쿠시마 현 일대 연안에 최대 3m, 미야기(宮城)·이와테(岩手)·지바(千葉)현 등지에는 1m 가량의 쓰나미가 몰려올 가능성이 있다며 긴급 대피를 당부했습니다.


NHK는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긴급 재난방송으로 전환했습니다.

NHK는 "동일본대지진 당시를 생각하라면서 급히 가능한 한 높은 곳이나 해안에서 먼 곳으로 대피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후쿠시마현 등지에서는 진도 5의 진동이 관측됐으며 도쿄에서도 수초간 강한 흔들림이 관측됐습니다.


NHK와 일본 기상청은 지진 규모를 7.3으로 보도했으나,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지진 규모를 초기 7.3에서 6.9로 하향조정했습니다.

진원은 미국지질조사국에서는 초기에 10km로 발표했다가 11.3km로 변경했는데 비교적 얕은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당초 3m의 쓰나미가 우려됐는데 일단 오전 6시49분쯤 후쿠시마현 해안에서 높이 60~90㎝의 쓰나미가 관측됐습니다.


하지만 더 높이가 높은 쓰나미가 올 수도 있어 긴장을 늦출수 없는 상태입니다.

현재 일본 당국에 일부 경상자들이 보고됐다고 하는데요.

지진이 발생하자 도쿄전력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봤던 후쿠시마 원전 등 인근지역 원전 가동을 중단했으나 오전 7시 현재 강진으로 인한 특별한 이상은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진 직후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관저 연락실을 설치하고 이번 지진 대응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현은 동일본대지진의 악몽을 겪은 곳인데요.

2011년 3월11일 일본 미야기현 산리쿠(三陸) 앞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9.0의 강력한 지진으로 도호쿠 3개 현(미야기·후쿠시마·이와테 현)을 중심으로 1만5천명 넘게 숨지고, 2천500명 이상이 실종됐습니다.

지진 이후 병사하거나 정신적 고통에 목숨을 끊는 등지진과 관련해서 사망한 사람도 3천명이 넘어 희생자는 2만명 이상인데요.

피난 규모도 20만명이 넘었는데 5년이 된 올해초까지 지진 이전에 살던 곳으로 돌아가지 못한 피난자 수 17만명이나 됩니다.

또 대지진 당시의 거대한 해일로 인해 전원 공급에 문제가 생긴 후쿠시마 제1원전의 냉각 기능이 마비되면서 최악의 원전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