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퍼줘도 남는 장사?…계속되는 대기업 모금 관행 11-21 23:06


[앵커]

최순실 게이트로 온나라가 떠들썩 하지만 대기업이 정부 사업에 뭉칫돈을 건넨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닙니다.

정치헌금과 기부의 경계가 애매한 모금 활동이 반복되어 왔는데 이제는 과감한 개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경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983년 전두환 전 대통령의 호를 딴 일해재단에 대기업들은 당시 돈으로 천문학적인 598억원을 기부했습니다.

<현장음> "(고 노무현 전 대통령 / 당시 국회의원) 정부를 주로 상대로 했습니까? (고 정주영 명예회장) 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 당시 국회의원) 칼자루를 정부가 쥐고 있고 의회는 바지저고리였으니까요? (고 정주영 명예회장) 뭐, 여태껏 그랬습니다."

일해재단은 권력의 사익을 위해 대통령의 측근 장세동 씨가 모금을 주도했단 의혹이 제기됐지만 특별 수사부는 강제성이 없었다며 무죄 판결했습니다.

김대중 정부때는 대북 비료지원 사업 명목으로 기업들이 100억원을, 노무현 정부때는 중소기업협력센터 건립을 위해 215억원을 모금했습니다.


이명박 정부도 미소금융재단을 설립해 2천659억원을 걷었습니다.

그 취지는 달랐지만 정부의 각종 기부금 조성에 가장 적극적으로 동참한 것은 몇몇 대기업이었습니다.

대신 이들은 지난 30여년 간 친기업적 정책의 특혜를 누리며 승승장구해왔습니다.

차떼기로 유명한 2002년 불법대선자금처럼 정경유착 관행에 일시적 제동이 걸린적도 있지만 그 후에도 재계의 정치헌금 기조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비선실세가 주도하고 청와대가 측면지원했다는 의혹을 받는 미르와 K스포츠재단의 500억원대 모금 활동이 드러나 권력과 재벌 모두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최순실 게이트가 정경유착의 고질적 병폐를 뿌리 뽑을 수 있는 뼈 아프지만 결정적인 계기가 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