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엘시티 수사확대…포스코건설 전 사장ㆍ부산은행 자금담당 임원 조사 11-21 22:37

[연합뉴스20]

[앵커]

해운대 엘시티 시행사의 570억 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를 수사하는 검찰이 포스코 건설 전 사장과 부산은행 자금담당 임원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수익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진 엘시티 시공에 참여하게 된 배경과 특혜대출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차근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황태현 전 포스코 건설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포스코 건설이 엘시티 시공사를 맡게된 배경을 집중적으로 추궁했습니다.

지난해 4월 중국 건설업체가 손을 뗄 정도로 사정이 좋지 않았던 엘시티 사업에 포스코 건설이 '책임 준공'까지 약속하고 나선 경위를 물었습니다.

책임준공은 시공사가 천재지변 등 불가항력적 사유를 제외하고는 준공일에 맞춰 공사를 완료하도록 보증하는 것을 말합니다.

검찰은 올해 초 엘시티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 회장이 황 전 사장을 찾아가 분양대금 통장을 사용할 수 있도록 부탁했다는 의혹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대주단의 간사인 부산은행 자금담당 임원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특혜대출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서입니다.

부산은행은 지난해 9월 다른 14개 금융기관과 함께 1조7천800억원 규모의 대출약정을 맺기 전 '브릿지론'이라는 명목으로 엘시티 시공사에 3천800억원을 앞당겨 지원해 논란을 불렀습니다.

이 회장이 부산은행에 1천800억원의 개인채무가 있는 데다 엘시티 시행사가 군인공제 대출금 채무를 3천500억원 부담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부산은행의 투자결정은 의혹을 자아냈습니다.

검찰은 또 2011년 엘시티 시행사가 출범할 당시 부산은행이 대주주로 참여한 배경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 차근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