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최순실 민원창구' 전락한 청와대…공소장으로 본 농단 백태 11-21 07:22


[앵커]


검찰 수사 결과 최순실씨 등이 사적 이익을 위해 청와대를 사실상 민원창구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소장을 보면 박근혜 대통령도 이들이 특혜를 누리도록 적극 도왔습니다.

김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박 대통령은 지난해 7월 한류 확산 등을 목적으로 하는 재단 설립을 추진합니다.

최 씨가 이름을 붙인 미르라는 재단이 탄생합니다.

기업의 팔을 비틀어 출연금을 모금하는 일은 안종범 전 수석이 맡고, 최순실씨가 인사·운영을 주물렀습니다.

최 씨는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리커창 중국 총리가 곧 방한하니 재단 설립을 서두르자"고 말합니다.

외교 정보까지 미리 입수해 미르재단 설립에 이용한 겁니다.

최 씨는 박 대통령을 등에 업고 대기업 광고도 따냅니다.

박 대통령이 안 전 수석에게 최 씨 광고기획사 자료를 현대차 측에 전달하라고 지시했고, 최 씨 회사는 현대차로부터 70억원 규모의 광고를 수주했습니다.

포스코로 하여금 여성 배드민턴 팀을 창단해 최 씨 회사에 자문을 맡겨 달라는 박 대통령의 요구를 포스코가 거절하자 최 씨가 발끈한 일도 있었습니다.

안 전 수석은 최 씨에게 'VIP께 보고하지 말아달라'며 직접 압박에 나섰습니다.

문화계 비선실세 차은택 씨는 안 전 수석을 이용해 KT 임원 인사에 개입했습니다.


안 전 수석이 KT에 차 씨 측근을 광고 부서 임원으로 뽑도록 강요해 성사시킨 겁니다.


박 대통령은 최 씨의 딸 정유라 씨의 친구 부모 업체까지 도와줬습니다.


최 씨가 A업체 자료를 정호성 전 비서관을 통해 박 대통령에게 전달하자 "훌륭한 회사"라며 현대차가 챙기도록 지시했다는 겁니다.

A업체는 현대차에 10억6천만원 상당의 제품을 납품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종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