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여 "공모 여부 아직 확정되지 않아"…야 "뇌물죄 여부도 특검에서 검토" 11-20 11:50


[앵커]

새누리당은 조금 전 검찰 발표와 관련해 대통령의 공모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뇌물 혐의에 대해서도 특검에서 반드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야는 잠시 뒤 각각 '비상시국회의'를 여러 정국 수습 방안을 논의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승국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네, 일단 여야는 조금 전 검찰의 최순실 씨 등에 대한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구두 논평을 내놨습니다.

새누리당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 관계에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검찰 발표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대통령에 대한 조사에 의해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대변인은 뇌물죄 적용이 안 된 부분에 대해 검찰이 자료를 확보하고도 기소하지 않은 것은 아닌지 특검에서 검토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까지 검찰 수사 결과로도 공모 관계가 인정된 만큼, 박 대통령은 조속히 검찰 소환에 응해 모든 사실을 상세히 소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야권의 대권주자 6명이 잠시 뒤인 1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따른 정국 수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갖습니다.

이른바 '비상시국 정치회의'에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참석합니다.

또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도 함께할 예정입니다.

회의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문제를 비롯한 시국 해법에 대해 폭넓은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야권은 일단 박 대통령 퇴진에는 큰 틀에서 뜻을 같이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해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 중심의 비상시국회의도 오후 2시 전체회의를 열어 정국 수습책을 논의합니다.

비상시국회의는 이정현 대표를 포함한 당 지도부의 즉각 퇴진에는 합의를 이뤘지만, 여전히 박근혜 대통령의 거취에 대해서는 퇴진과 탄핵 등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현재 새누리당 비주류 일각에서 선언적 의미의 '당 해체'뿐 아니라 당의 재산까지 청산하는 등 실질적인 조치를 밟아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