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대통령 혐의, 증거ㆍ진술로 판단"…최순실 공소장에 담길 듯 11-18 22:23


[앵커]

이번주 박근혜 대통령을 반드시 조사해야 한다던 검찰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습니다.

검찰은 일단 지금까지 확보한 증거와 진술 등을 바탕으로 박 대통령의 혐의를 판단한 뒤, 이를 최순실 씨 등의 공소장에 담아 압박할 계획입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박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가 끝내 이뤄지지 않으면서,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수사는 일단 '미완'의 상태로 재판에 넘겨지게 됐습니다.

의혹의 핵인 최 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안종범 전 수석과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의 지시나 뜻에 따른 행동이었다고 진술하고 있는데, 정작 이들의 진술이 향하는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무산되며, 공소장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써넣기 어려워진 겁니다.

하지만 검찰은 안 전 수석의 수첩이나 정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 등을 통해 확보한 증거와 핵심 피의자, 참고인 진술을 토대로 최대한 이들의 혐의를 입증해 나가겠다는 계획입니다.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박 대통령에 대해서도 확보한 증거와 진술들을 종합해 '객관적이고 합리적으로' 혐의를 판단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최 씨 등의 공소장에 어떤 식으로든 이들의 범죄행위에 있어 박 대통령의 역할 등을 담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종전 대통령의 신분을 '참고인'으로 못박았던 검찰의 태도에도 미묘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구속된 인물들의 범죄 사실과 관련해 중요 참고인이자 범죄 혐의가 문제될 수도 있다"고 밝혀, 수사 과정에서 신분이 바뀔수도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검찰은 최 씨 등 구속 피의자들에 대해 종전 혐의에 개인 비리 혐의를 추가해 오는 20일 일괄적으로 재판에 넘긴 뒤, 대통령에 대한 조사 준비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