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엘시티 루머' 급속 확산…정치권 '선제 대응' 11-18 20:36

[연합뉴스20]

[앵커]

'엘시티 비리 의혹'이 정치권을 강타했습니다.

여의도에는 의혹과 관련된 여러 소문들이 꼬리를 물고 나돌고 있습니다.

급기야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엘시티 연루설'에 즉각 대응에 나섰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부산 엘시티 비리의혹에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면서 정치권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부산 지역 여야 정치인들이 엘시티 비리 의혹에 연루됐다는 설이 인터넷과 SNS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부산 출신 대권주자인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즉각 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김 전 대표와 문 전 대표는 엘시티 비리의혹 사건에 자신들이 연루됐다는 내용을 유포한 사람들을 각각 경찰과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문 전 대표는 앞으로도 인터넷과 SNS에 흑색선전과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법적조치를 통해 강력 대응하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대선이 불과 1년 앞으로 다가온 만큼 악성루머가 확산될 소지를 막기 위해 선제적으로 차단에 나선 것으로 해석됩니다.

특히 문 전 대표의 경우 지난 대선 당시 국정원의 조직적 인터넷 댓글 활동으로 여론전에서 피해를 봤다는 인식도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자칫 대응이 늦어질 경우 최순실 게이트에 집중됐던 여론이 분산되면서 박 대통령과 여권 주류가 전열을 재정비할 수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