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부산시 고위간부 첫 검찰행…엘시티 줄소환 신호탄? 11-18 18:19


[앵커]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이 정기룡 부산시장 경제특보를 소환조사했습니다.

고위공직자를 소환한 건 처음인데요.

유력인사들의 줄소환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백나리 기자입니다.

[기자]

엘시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정기룡 부산시장 경제특보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습니다.

수사가 시작된 뒤 고위공직자가 소환된 건 처음입니다.

정 특보는 엘시티 관련 인허가가 집중된 기간에 시행사 대표를 지냈습니다.

검찰은 정 특보가 엘시티 시행사의 570억원대 비자금 조성이나 인허가 비리에 개입했는지를 추궁했습니다.

정 특보는 당시 인허가는 모두 적법하게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 특보가 검찰에 소환되면서 유력 인사들의 줄소환 신호탄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허가 비리나 특혜 의혹에 연루된 고위 공무원은 물론 정치권 인사들에 대해 차례로 소환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겁니다.

이렇게 되면 부산의 관가와 정가는 물론 여의도까지 엘시티발 태풍이 몰아칠 수 있습니다.

앞서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이 지난 여름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엘시티 비리 연루 의혹을 내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현 전 수석 측은 연루 사실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570억원대 비자금 가운데 사용처가 확인되지 않은 절반 정도가 로비자금으로 활용된 것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 회장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일부 인정했지만 로비 의혹에 대해서는 입을 닫은 상태입니다.

연합뉴스TV 백나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