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박 대통령 '비선 진료 의혹'도 수사 착수 11-18 17:13


[앵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의 숙제가 하나 더 늘었습니다.

최 씨 자매 이름으로 박 대통령이 주사제를 대리 처방 받았다는 비선 진료 의혹입니다.

이를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행적과 관련된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의혹'과 연관지어 보는 시각도 있어 검찰 수사가 주목됩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현직 대통령의 비선진료 의혹이 확산되자 방어막을 쳤던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 / 변호사> "대통령이기 전에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이 있다는 점도 고려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대통령의 건강정보가 사생활이냐는 논란속에 비선 진료 의혹은 이제 검찰 손에 넘겨졌습니다.

관할 보건소 측은 최순실 씨 담당 의사이자 대통령 자문의인 차움병원 전 의사 김 모 씨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최 씨 자매 이름으로 대리 처방한 주사제를 청와대에 반입해 대통령에게 모두 12차례 주사하고 대통령 혈액을 밖으로 반출한 의료법 위한 혐의입니다.

검찰은 사건을 특별수사본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할 전망입니다.

대통령에게 분야별로 20명의 자문의가 있는데도 김 씨가 청와대를 드나든 배경과 의무실에도 있는 비타민 주사제를 굳이 외부에서 들여온 이유 등이 조사 대상입니다.

검찰은 김 씨의 근무지인 녹십자 아이메드 병원과 청와대 의무실 관계자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비선 진료를 세월호 참사 당일의 대통령 행적과 연관짓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이번 수사를 통해 규명될지도 관심입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당시 관저에 머물면서 세월호 사고에 대한 보고를 받거나 관련 지시를 했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일부 시민단체 등은 지속적으로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