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현장영상] 피부색깔 복면 쓰고 빈집털이한 전과 22범 11-18 16:15


복면을 쓰고 복도식 아파트 창살을 절단기로 자르고 들어가 물건을 훔친 30대가 구속됐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방범 창살을 절단하고 침입해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김모(36)씨를 구속하고, 김씨에게서 훔친 귀금속을 사들인 혐의(업무상과실장물취득)로 금은방 주인 이모(52)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김씨는 초저녁 시간대 서울 광진구와 송파구 등지 아파트의 불 꺼진 집을 골라 복도 쪽으로 난 창살을 자르고 들어가는 수법으로 22회에 걸쳐 현금과 귀금속 등 6천만 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아파트 폐쇄회로(CC)TV를 의식해 사람 피부와 유사한 색깔에 눈썹과 코, 입술 등이 달린 고무 소재 복면을 머리부터 목까지 덮어쓰고 범행했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어진 창살을 절단기로 자르는 데는 1∼2분밖에 걸리지 않았으며 하루에 빈집 6∼7곳을 연달아 털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씨는 절도 등 전과 22범으로 이전에도 같은 수법의 범행을 저질러 4년간 복역하고 작년 4월 출소했습니다.


<편집 : 왕지웅>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