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檢 엘시티 수사 속도…이영복 - 최순실 '황제 친목계' 조준 11-17 18:23


[앵커]

검찰이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철저한 수사로 엄단하라고 지시한 지 하루 만에 이영복 회장과 최순실 씨가 활동한 친목계의 계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백나리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지검 특수부는 해운대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 회장과 최순실 씨가 함께 해온 친목계의 계주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 수사관들은 회원 명단과 곗돈 납입 내역 같은 친목계 자료를 중점적으로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또 이 회장과 최 씨의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친목계 활동 내역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같은 친목계원인 최 씨에게 이 회장의 청탁이 있었는지가 수사의 핵심입니다.


이 회장이 엘시티 시행사를 유치하고 1조7천억원대 규모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을 받는 과정에 최 씨가 개입했는지를 살펴보는 겁니다.

친목계는 서울 강남 일대의 건물주와 개인사업가, 원로 배우 등 20여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달 곗돈이 수천만원대지만 이 회장은 검찰의 추적을 피해 도피하는 중에도 곗돈을 납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회장은 최 씨를 모른다고 진술했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해당 친목계에 가입한 것은 사실이지만 계모임에 나가지는 않았고 돈만 보냈다는 겁니다.

검찰은 570억원에 달하는 이 회장의 비자금 사용처를 절반쯤 확인했지만 금품로비의 단서는 포착하지 못했습니다.

여권 실세와 비박계 여당 인사, 야당 정치인들이 엘시티 비리에 연루됐다는 소문이 떠도는 가운데 정관계 로비 리스트나 장부도 확보된 게 없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백나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