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최순실 특검법' 국회 본회의 통과…국정조사도 의결 11-17 18:12


[앵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국정조사 계획서도 의결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이경희 기자.

[기자]

네.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법안이 국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특검법안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특검 후보자 2명을 추천하고 이중 1명을 대통령이 임명하도록 했는데요.

법사위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이 야당만 특검 후보를 추천하도록 한 것이 정치적 중립성과 수사의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며 반대해 진통을 겪었지만 권성동 위원장이 여야 합의사항인만큼 처리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를 받아들이면서 가까스로 의결이 됐습니다.


특검은 특별검사 1명과 특별검사보 4명, 파견 검사 20명, 수사관 40명 등 100명이 넘는 슈퍼급 규모로 꾸려지고 20일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70일 간 수사를 진행하는데요.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 수사 기간을 30일 연장할 수 있어 최장 120일간 수사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특검을 누가 맡느냐에 따라 진상규명의 명운이 갈릴 수 있는 만큼 야권은 특검 후보군 물색에 고심하는 모습입니다.

한때 현 정권과 각을 세웠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거론되기도 했지만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채 전 총장을 추천할 생각이 없다"며 중립성을 고려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습니다.

여야는 오늘 본회의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계획서도 함께 의결했습니다.

국정조사특위는 청와대와 정부부처, 전경련과 미르, K스포츠 재단 등 관련 기관과 개인을 조사 대상으로 하고 구속 중인 최순실 씨와 현 정부 실세 등도 재판을 이유로 조사를 거부할 수 없도록 했는데요.


향후 조사 과정에서 대상 확대해서 포함 할 수 있도록 해 사실상 조사 대상과 범위를 무제한으로 설정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