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부산지검 최순실 친목계주 주거지ㆍ사무실 압수수색 11-17 12:37


[앵커]

어제 박근혜 대통령이 해운대 엘시티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는데요.

해운데 엘시티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영복 회장과 최순실 씨가 같은 친목계를 했다는 의혹을 정조준하고 나섰습니다.

친목계 계주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는데 자세한 소식 보도국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백나리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네.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 회장과 최순실 씨가 같은 친목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오늘 오전 이 회장과 최순실 씨가 함께 하는 것으로 알려진 친목계 계주 김 모 씨의 서울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김 씨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수입의류 유통업체를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영복 회장은 몇년 전부터 최 씨와 서울 강남의 유력인사 20여 명이 계원으로 있는 친목계 모임에 가입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곗돈은 매월 1천만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회장은 도피 중에도 곗돈을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최순실 씨를 통한 로비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검찰은 현재 이영복 회장이 정·관계 유력인사들을 상대로 전방위 로비를 한 내용을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엘시티 시행사가 빼돌리거나 가로챈 혐의가 있는 570억원 중 로비 비자금으로 유용된 돈의 사용처를 확인해 엘시티 사업 추진에서 불거진 인허가 비리나 특혜와의 관련성을 살피고 있는 것으로 17일 전해졌습니다.

이 회장은 비자금 조성 의혹은 일부 인정하고 있지만 로비 의혹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