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금요일까지 대통령 조사"…마지노선 제시 11-16 22:19


[앵커]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아무리 늦어도 금요일까지는 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조사의 마지노선을 넘어섰음을 검찰 스스로도 인정한건데요.

청와대가 거부할 경우 뾰족한 해법이 없는 상황입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금요일까지 진행해야 한다며 배수의 진을 쳤습니다.

애초 화요일이나 수요일에 조사하겠다는 입장에서, 다시 목요일로, 그리고 또 한걸음 물러선 겁니다.

검찰관계자는 "각종 의혹의 중심에 박 대통령이 서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그야말로 조사의 마지노선을 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선까지 넘어 양보하면 금요일까지 가능하다"고 밝혀, 이미 정상적인 조사는 사실상 어려워졌음을 시사했습니다.


검찰은 대면조사의 원칙만은 재차 강조했습니다.

서면으로는 이미 물리적으로 조사가 이뤄질 수 없다는 이유도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검찰 앞에 설 박 대통령의 신분은 피의자가 아닌 '참고인'임을 분명히 해, 조사에 응하지 않더라도 강제력을 행사할 여지는 없음을 인정했습니다.

또 계속 조사를 미룬다면 조사가 가능한 시점까지 조사를 보류하는 '참고인 중지'도 선택지가 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검찰은 최순실 씨를 기소할 예정인 주말까지는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방법을 찾겠다는 방침이지만, 여의치 않을 경우엔, 대통령 조사와 관계없이 일정한 결론을 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의 이같은 고민에도 박 대통령 측은 "조사를 받기 위해선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에서 진전된 견해를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