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최순실 게이트' 후폭풍…창조경제혁신센터 생사기로에 11-16 21:01

[연합뉴스20]

[앵커]

박근혜 정부의 경제 활성화 사업인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출범 1년 6개월만에 좌초 위기에 놓였습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불똥이 튄 건데, 현 정부 보다 앞서 운명을 다할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한지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창초경제혁신센터는 정부의 핵심 과제인 '창조경제'의 전진 기지 역할을 해 왔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전국에 설립된 센터는 모두 18곳, 정부·지방자치단체·기업이 1천억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별 사업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 "아이디어나 자기 나름대로의 기술을 가지고 센터만 방문을 하면 재를 뒤집어쓴 신데렐라가 이 장소만 거치면 휘황찬란한 공주가 되어서 나가듯이 변신을 할 수 있게 완벽하게 도와주셔서…"

하지만 창조경제 사업에 '최순실 그림자'가 지나간 흔적이 드러나면서 지자체들이 앞다퉈 발을 빼는 모양샙니다.

서울시가 서울센터 예산 20억원을 전액 삭감했고 광주와 울산도 예산을 절반 이상 줄였습니다.

미래창조과학부도 총 472억원의 내년도 예산안을 제출했지만 국회 예산 심사 과정에서 상당 부분 삭감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대규모 자금에, 인력까지 투입해 온 기업들도 경영 어려움 등을 이유로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입주 기업들은 걱정이 태산입니다.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업체 관계자> "내년도 예산이 삭감 되면 걱정 되는건 사실이긴 한데요. 아무래도 무료 공간이다 보니깐 비용에 대해 타격을 받게 되면 영향이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창조경제 간판은 내리더라도 창업정책은 계속 돼야 한다고 입을 모읍니다.

최순실 게이트 불똥으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위기에 직면하면서 입주 벤처 기업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