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최순실에 막힌 공기업 인사…국책사업도 '흔들' 11-16 20:58

[연합뉴스20]

[앵커]

'최순실 게이트' 여파로 국정이 마비되면서 공공기관장 인사가 지연되고 각종 국책사업도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최 씨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분야까지 영향을 받는 등 국정공백이 확산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이경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임기가 끝났는데도 계속해서 업무를 보고 있는 공공기관장이 늘고 있습니다.

에너지공기업 사장단과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산림청 녹색사업단장과 한국전력기술 사장,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까지 무려 22명에 이릅니다.

현명관 마사회장처럼 곧 임기가 종료되는 기관장까지 합치면 그 숫자는 30명을 훌쩍 넘게 됩니다.

공공기관 인사 공백은 인사권자인 박근혜 대통령까지 국민들로부터 하야 요구를 받고 있어 장기화가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또 정부가 '최순실 예산' 재점검에 나서면서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자치단체까지 국책 사업 추진에 영향을 받게 됐습니다.

강원도의 평창 동계올림픽과 창조경제혁신센터처럼 최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사업은 예산 삭감이란 직격탄을 맞을 전망입니다.

여기에 박근혜 대통령이 지시한 대구공항 통합 이전사업이나 KTX 구미역 정차 추진도 정권 지지율 급락에 따라 추진 동력이 상실되고 있습니다.

전남도가 추진하는 새마을운동 기념사업, 아시아 한류 축제인 부산의 원아시아 페스티벌도 문화사업 예산이 축소되면서 갑자기 추진을 장담할 수 없는 신세가 됐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