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대통령 조사 18일 마지노선…강제조사 방법없어" 11-16 19:19


[앵커]

박근혜 대통령의 조사 시기를 두고, 청와대와 검찰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가 사건검토와 변론 준비에 상당한 시일이 걸린다며 연기를 요청해, 당초 검찰이 오늘로 예고했던 조사가 무산됐는데요.

이에 검찰은 다시 '18일 카드'를 제시했습니다.

검찰은 일단 최순실 씨 기소 예정인 19일쯤 까지는 대통령 대면조사를 비롯해 어떤 식으로든 결론을 낸다는 방침인데요.

과연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일지 관심입니다.

자세한 소식은 서울중앙지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들어보겠습니다.

서형석 기자.

[기자]


네, 검찰이 박 대통령 조사 시한으로 내걸었던 오늘 대면조사가 무산되면서 수사팀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늦어도 목요일까지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이미 마지노선을 넘었다"면서도, 그 선을 넘어 양보하면 금요일까지 가능하다는 입장을 청와대 측에 전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입장에서는 수사의 결과물을 내놓아야 하는데, 참고인 신분인 대통령을 강제구인할 수 없어 난감한 상황인데요.


하지만 박 대통령은 참고인 신분임에 변함이 없다며, 조사에 불응한다면 현재 구속된 피의자들만 기소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토요일로 예정된 최순실 씨의 기소 하루 전인 모레까지 데드라인을 제시한 건데,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희박해 보입니다.

박 대통령 변호인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사건을 검토하고 변론 준비를 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는데요.

일각에선 검찰이 최순실 씨 등을 재판에 넘기며 작성하는 공소장을 본 뒤, 맞춤형 전략을 짜고 조사에 임하기 위한 '시간 끌기'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사시기를 놓고 박 대통령 측과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네, 청와대와 검찰 간에 기싸움이 계속되고 있는 모양새인데요.

최순실 씨가 각종 이권을 챙기는데 도움을 준 의혹으로 김종 전 차관도 오늘 소환됐다고요?

[기자]

네, 체육계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온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이 오늘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강도 높은 검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은 최 씨의 실소유 회사가 관여한 사업에 이권을 몰아주고 인사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문체부 산하 공기업이 창단한 장애인 펜싱팀의 대행업체로 더블루케이가 선정되도록 압박하고, 더블루케이에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이권 사업을 몰아준 혐의입니다.


또 최 씨에게 문체부 업무를 보고하고 2014년 문체부 장관 후보자 3명을 추천하는 등 인사 청탁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같은 의혹 전반에 대해 밤늦게 까지 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