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수능일 한파 없고 한낮 온화…경기ㆍ영서 공기 탁해 11-16 18:00


다행히 올해 수능일에도 작년처럼 입시한파는 없겠습니다.

아침과 낮시간대 모두 평년기온을 웃돌겠습니다.

서울 기준으로 입실시각인 오전 8시 무렵에는 5도 안팎으로 오늘보다 높겠는데요.

하지만 수험생들은 긴장한 탓에 몸은 더 춥게 느껴질 수 있으니까요.

보온에 신경쓰는게 좋겠고요.

낮시간대에는 15도 안팎까지 크게 올라 온화하겠습니다.

퇴실할 무렵에도 10도 안팎까지 떨어져서 크게 춥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대기정체로 인해 공기가 탁한 지역들이 있겠습니다.

경기와 영서지방은 종일 '나쁨'단계를 보이겠고요.

그 밖의 지역도 오후들어서는 먼지농도가 올라갈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또 내일까지 해수면 높이가 높겠습니다.

저지대에 계신 분들은 만조시각을 꼭 확인하고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지금 남부지방 쪽으로 높은 구름만 지나며 전국이 맑은 편입니다.

내일도 우리나라는 맑은 고기압 영향권에 들겠고요.

대기정체로 인해 중서부지역을 중심으로 공기가 탁한 곳이 있겠습니다.

내일 아침기온은 서울 4도, 창원 8도로 오늘보다 높게 시작하겠고요.

한낮에는 서울 14도, 강릉 15도, 창원 16도, 광주 17도로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더 올라가겠습니다.

금요일에는 저녁무렵 남쪽에서 비가 시작돼 밤부터 토요일 오전사이 전국 대부분 지방에 비가 올 것으로 보입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조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