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최순실 국조특위' 구성…법사위, 특검법 처리 난항 11-16 17:17


[앵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꾸려졌습니다.

국회 법사위에서는 여야 합의로 결정한 특검법 처리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성승환 기자.

[기자]

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파헤칠 국회 국정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이 완료됐습니다.

위원장에는 새누리당 내 비주류이자 김무성 전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김성태 의원이 선임됐습니다.

새누리당에서는 이완영 의원이 간사를 맡았고, 이혜훈, 황영철, 이만희, 장제원 의원 등 모두 9명이 위원으로 선임됐고요.

더불어민주당은 박범계 의원이 간사, 박영선, 안민석, 손혜원 의원 등 6명, 국민의당 김경진 간사 등 야당도 모두 9명입니다.

앞서 여야 3당은 지난 14일 원내수석 회동을 통해 국정조사 계획에 합의를 했는데, 특위는 최장 90일 동안 활동하게 됩니다.

오늘 국회에 국정조사 계획서가 제출이 됐고 내일 본회의에서 특검법안과 함께 동시에 처리될 예정입니다.

문제는 국정조사와 함께 이른바 '쌍끌이 진상규명' 방안의 다른 한 축인 '특검법안'입니다.

여야 의원 209명이 서명을 했는데, 국회 법사위에서 일부 여당 의원이 반대 의견을 내면서 처리에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특검법안 서명에 이정현 대표와 조원진, 이장우 최고위원 등 친박 지도부와 중진 대부분이 빠졌습니다.

법사위원장인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도 야당이 특검을 임명하도록 해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야가 합의한 특검법안이지만 법사위 통과를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인데, 일각에선 본회의 직권상정 방안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새누리당 주류 의원들의 반반로 마찰이 빚어질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