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대통령 조사 금요일 마지노선…강제조사 방법없어" 11-16 15:44


[앵커]


검찰이 오늘로 예고했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검찰은 조사 시한을 금요일까지 늦춰 협상에 나설 방침이지만 청와대 측에서 이마저도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커서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연결합니다.

박효정 기자.

[기자]


네, 검찰이 박 대통령 조사 시한으로 내걸었던 오늘 검찰 조사가 무산되면서 수사팀은 데드라인을 금요일로 조정했습니다.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오늘까지 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쉽지 않다면 마지노선을 금요일로 정한 뒤 박 대통령 변호인측에 전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어쨌거나 수사의 결과물을 내놓아야 하는데, 참고인 신분인 대통령을 강제구인할 수없다"며 난감한 상황을 토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참고인 신분임에 변함이 없다면서 만약 조사에 불응한다면 현재 구속된 피의자들만 기소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도 전했습니다.

최순실 씨 기소가 19일로 다가운 가운데 금요일까지 데드라인을 제시한건데요.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입니다.

박 대통령 변호인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사건을 검토하고 변론 준비를 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는데요.

일각에선 검찰이 최순실 씨 등을 재판에 넘기며 작성하는 공소장을 본 뒤, 그에 대한 전략을 짜고 조사에 임하기 위한 일종의 '시간끌기'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검찰은 박 대통령 측과 조사시기를 놓고 오늘도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최순실 씨가 각종 이권을 챙기는데 도움을 준 의혹으로 문체부 김종 전 차관도 오늘 소환됐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문체부 차관으로 있는 동안 체육계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온 김 종 전 차관은 오늘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검찰청사에 나온 김 전 차관은 기자들의 질문에 "검찰에서 모든 것을 말하겠다"고만 밝힌 뒤 조사실로 들어갔습니다.

김 전 차관은 최 씨가 실질적으로 소유한 K스포츠재단과 더블루케이 사업이 최 씨 뜻대로 진행되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문체부 산하 공기업이 창단한 장애인 펜싱팀의 대행업체로 더블루케이가 선정되도록 압박하고, 더블루케이에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이권 사업을 몰아준 혐의입니다.

또 최 씨에게 문체부 업무를 보고하고 2014년 문체부 장관 후보자 3명을 추전하는 등 인사청탁한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