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특검법 합의…야당이 특검 추천 11-14 22:17


[앵커]

여야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에 대한 별도의 특별검사법안에 합의했습니다.

특별검사는 야당의 합의해 추천하기로 했습니다.

나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등 여야 3당은 야당 요구대로 별도의 특별검사법안을 만드는데 합의했습니다.


<김도읍 /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박근혜 정부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에 관한 법률안을 17일 본회의에서 여야 합의로 처리한다."

이로써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기 위해, 역대 12번째 특검이 출범하게 됐습니다.

특별검사는 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두 야당이 합의해 추천하며 대통령은 추천 후보자 중 한 명을 임명하기로 했습니다.

최종 임명된 특별검사는 자신을 보좌할 특검보 4명을 선임하고 검찰로부터 20명의 검사를 파견받게 되며, 수사기간은 최장 120일까지입니다.


특검 수사 대상은 최근 제기된 다양한 의혹들이 15개 항에 걸쳐 광범위하게 포함됐습니다.

특검은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의 청와대 문건 유출과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의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 우병우 전 민정수석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벌이게 됩니다.

특히 야당은 세월호 침몰 당일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 등이 수사대상에 포함될 가능성도 열어놨다고 전했습니다.

<박완주 / 더불어민주당 원내부수석> "문제가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조사할 수 있다고 포괄적으로 열어뒀다는 말씀 드리겠습니다."

여야는 모두 18인으로 구성된 국정조사 위원회도 출범시켜 특검과는 별도로 국회 차원의 조사도 벌이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나재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