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하야 - 질서있는 퇴진 - 탄핵 - 2선후퇴…정국 4갈래 시나리오 11-14 15:46


[앵커]

최순실 파문으로 국정공백이 길어지면서 정치권에서는 정국 수습을 위한 시나리오가 분출하고 있습니다.

여야 정파별로 시기와 방법 등에선 각론에 들어가선 의견차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내일 열리는 영수회담이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대통령 하야를 전제로 하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거론되는 일종의 절충안입니다.

하야할 경우 두달 안에 대선을 치러야 하는 등 일정이 촉박한 만큼 박 대통령이 먼저 '적당한 시점에 사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뒤 국회에서 과도내각을 구성해 대선 관리 등을 주도하는 시나리오입니다.


조기대선론과 맞물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민주당 박영선 의원 등이 비슷한 주장을 펴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100만 촛불집회 이후 야권에선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한층 커졌습니다.

대권주자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이 강하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질서있는 퇴진이든 즉각 하야든 박 대통령이 사퇴 요구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거의 없어 보이는 만큼 현재로선 현실성이 크지 않은 시나리오라고 볼 수 있습니다.

촛불집회 이후 비등하고 있는 시나리오는 탄핵입니다.

국회 재적의원 3분의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 탄핵안은 과연 여권에서 찬성표가 나올 것이냐에 대한 회의적인 관측이 많아 야권에서도 선을 그어 왔지만 여권 비주류 일각에서도 탄핵을 언급하기 시작하면서 여지가 생겼습니다.

<김무성 / 새누리당 전 대표> "하야, 이것을 바로 받아들인다면 더 큰 혼란이 올 수 있기 때문에 헌법 절차에 따른 길은 탄핵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국회 문턱을 넘는다해도 최종 심판을 맡을 헌법재판소가 탄핵 결정을 내릴지 불투명하고 최대 반년이란 시간이 걸릴 수도 있어 아직은 신중한 모습입니다.

대통령직을 유지하되 국정 운영에선 완전히 손을 떼고 2선으로 물러나는 안으로, 아직 하야를 당론으로 채택하지 않은 민주당의 공식 입장이기도 합니다.

대행할 총리의 권한과 역할을 놓고 여야간 의견차가 커 해법이 되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많지만, 박 대통령이 추미애 대표와의 영수회담에서 야당이 요구하는 수준의 2선 후퇴를 전격 수용한다면 얘기가 달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