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박 대통령-추미애, 내일 영수회담…새누리, 갈라진 정국수습책 11-14 12:26


[앵커]

박근혜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내일(15일) 정국 해법 마련을 위한 양자 영수회담을 열기로 했습니다.

민주당 추 대표의 전격 제안에 따른 건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담판 성격의 '양자 영수 회담'을 청와대 측에 제안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회담이 전격 성사됐습니다.

추 대표는 "대통령을 만나 모든 것을 열어놓고 허심탄회하게 민심을 전하고 해법을 모색하고자 한다"면서 회담 제안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제1야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양자 회담인 만큼 당초 예견됐던 여야 3당 대표 회담 형식은 아닌데요.

새누리당은 "아쉬움은 있지만 꽉 막힌 정국을 푸는 단초가 되길 바란다"면서 긍정적인 반응을 내놨습니다.

반면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야권 공조 파기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서 갈등이 예상되는데요.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대단히 유감스럽고 안타까운 결정"이라면서 "(민주당의)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민주당의 단독 영수회담은 100만 촛불 민심 왜곡"이라면서 "야권 분열 우려만 키우는 영수회담을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번 국면에서 뚜렷한 대안을 내놓지 못한다는 비판도 받아왔는데요.

이번 단독 회담 추진을 야권에선 정국 해결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포석으로 읽는 분위기입니다.

[질문]

새누리당 지도부는 분열 양상인데요.

비주류 의원들을 중심으로한 비상시국위원회도 출범을 앞두고 있죠.

[기자]

네, 나경원 의원 등 비상시국위원회 준비위 소속 의원들은 오늘 아침 위원회 구성과 앞으로의 운영 방향 등을 논의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이미 수명을 다했다"면서 당 해체, 재창당을 주장하고 있는데요.

이정현 대표가 어제(13일) 조건부 사퇴, 즉 조기 전당대회를 열고 거국중립내각 출범 즉시 사퇴하겠다는 나름의 절충안을 발표했지만 주류와 비주류 간극은 좁혀지지 않는 모습입니다.

이런 가운데 당 지도부 투톱은 회의를 따로따로 열었습니다.

이정현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의 단합을 간곡히 호소한다"면서 "당 해체 같은 말은 자제하고, 신중히 해달라"면서 해체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별도의 원내대책회의 열어 이정현 지도부 사퇴를 우회적으로 종용하는 모양새를 취했습니다.

지도부까지 분열양상을 보이면서 내부 갈등은 더욱 확산하는 양상입니다.

한편 오늘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어 내년 출범할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대응 방향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합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현안 보고를 할 예정입니다.

여야 중진 의원들로 구성된 의원외교단도 트럼프 인맥 구축을 위해 오늘 2박3일 간의 방미길에 올랐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