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대기업 총수 줄줄이 검찰행…"대통령 조사 사전단계" 11-14 07:36


[앵커]

검찰은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한 대기업 총수들을 이례적으로 주말과 휴일 차례로 소환했습니다.

대통령 조사를 앞두고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거액을 출연하는 과정에서 압박이나 대가성 특혜가 있었는지가 핵심 쟁점입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7월 대통령과의 독대 이후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거액의 출연금을 낸 의혹을 받는 7대 기업 총수들이 검찰에 줄줄이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출연 과정에서 대통령의 압박이 있었는지, 기부 대가로 사면이나 규제 완화 등 혜택을 받았는지 집중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204억원을 낸 배경을 캐물었습니다.

삼성이 7대 기업 중 최고액을 출연했을 뿐 아니라 승마협회를 통해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에게 35억원을 특혜지원한 의혹도 함께 받고 있는만큼 광범위한 조사가 진행됐습니다.

최씨가 평창동계올림픽에도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조직위원장을 지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조사를 받았습니다.


조 회장은 최씨 회사와 협약을 맺은 기업에 올림픽 시설 공사를 맡기라는 청와대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가 위원장 자리에서 경질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이들을 포함해 검찰은 이틀에 걸쳐 현대 정몽구, 한화 김승연, SK 최태원, LG 구본무, CJ 손경식 회장 등 대통령과 면담한 7대 기업 총수를 모두 불렀습니다.

주말 비공개로 대기업 총수들을 소환하면서 '재벌 봐주기' 논란도 일었지만, 검찰은 대통령 조사를 앞두고 속도감 있는 사전 조사가 필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