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美 '이슬람 혐오증' 현실화…히잡 쓴 여성 공격 잇따라 11-11 17:34


[앵커]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승리 이후 반무슬림 정서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대선이 끝나자마자 이슬람 전통 복장 중 하나인 '히잡'을 쓴 여성이 남성들로부터 공격을 받았다는 경찰 보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김종우 로스앤젤레스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미국 루이지애나대 라파예트 캠퍼스 경찰서는 히잡을 쓴 여성이 남성 2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지갑과 히잡을 뺏겼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샌디에이고주립대 캠퍼스에서도 남성 2명이 무슬림 여성에게 다가가 위협과 함께 지갑·자동차 열쇠를 빼앗아 달아나는 사건 보고가 접수됐습니다.

트럼프의 대선 승리 이후 미국 내 무슬림 사회에서 '이슬람 혐오증'에 따른 증오범죄가 급증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이 선거 기간에 '무슬림 입국 금지'라는 이민자 적대정책을 내세운 데다, 미국 내 이슬람 사원과 무슬림을 조사하겠다고 공언했기 때문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당선인> "도대체 무슨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미국의 대표들이 이해할 수 있을 때까지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전면 금지할 것을 요구합니다."

실제로 트럼프 당선 전에도 미국 내 무슬림이 일상에서 겪는 위협은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미 연방수사국, FBI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01년 9·11 테러 이후 미국에서 무슬림 증오범죄는 전보다 5배가량 늘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무슬림 입국 금지 발언이 홈페이지에서 잠시 사라졌다가 재등장했습니다.

문제의 발언이 담긴 성명은 홈페이지에서 대선 전 잠시 사라졌다가 대선 승리 후 다시 홈페이지에서 복원된 겁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연합뉴스 김종우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