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대기업 전무자리 쯤이야"…드러나는 차은택의 '전횡' 11-11 17:17


[앵커]

최순실 씨의 최측근이자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 씨의 전횡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대기업 임원 인사에 관여하고, 문화 사업에 참여한 기업에 핵심 자리를 요구하는 등 그야말로 '실세' 행세를 했습니다.

남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찾아낸 차은택 씨의 전횡 중 하나는 대기업 인사 개입입니다.


검찰은 차 씨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통해 한때 같은 광고제작사에서 일했던 이 모 씨를 KT 임원으로 취직시킨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2월 KT에 브랜드지원센터장으로 입사한 뒤 그해 11월 마케팅 부문을 총괄하는 IMC부문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이 황창규 KT회장에 직접 인사청탁을 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KT는 "이 씨 본인은 내외부 추천과 제대로 된 검증을 거쳐서 영입됐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차 씨는 다른 대기업에 자신이 앉을 핵심 직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차 씨가 주도한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 관련 인사들에 따르면 차 씨는 CJ그룹 측에 문화창조융합센터 센터장 자리를, K컬처밸리 공연총감독 자리를 각각 요구했지만 성사되지 못했습니다.

이에 대해 CJ 측은 관련 내용을 직접 확인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T는 최순실 씨가 주도한 미르·K스포츠재단에 18억원을, CJ는 13억원을 출연한데 대해 수사 대상에 오른 상태입니다.

차 씨가 기업들에 저지른 전횡들이 밝혀질수록 관련 기업, 그리고 차 씨와 연관된 인사들의 운신의 폭은 더 좁아질 수 밖에 없습니다.

연합뉴스TV 남현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