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야권, 청와대 파상공세…'세월호 7시간' 의혹도 11-11 14:59


[앵커]

국회에서는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긴급현안질문이 진행 중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진행 상황 알아봅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점심 시간 잠시 정회했던 긴급현안질의가 오후 2시부터 재개됐습니다.

야당 의원들로만 12명이 질의자로 나섰는데요.

새누리당 지도부가 소속 의원들로부터 질의자 신청 자체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당내에서 뒤늦게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여당 없이 열린 긴급현안질문을 야3당은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 사전 청문회'로 규정하고 총공세를 펴고 있습니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최순실 조카 장시호씨가 대포폰 6개를 사용했고, 이 중 하나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탄핵 촉구 목소리도 나왔는데요.

가장 민감한 사안으로 꼽히는 '세월호 7시간 의혹'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당시 해경 해체 이유가 그 의혹을 은폐하기 위한 최순실의 지시가 아니었느냐며 국무위원들을 추궁했습니다.


야당의원들과 국무위원들 간 신경전이 계속되면서 언성이 높아지는가 하면 "송구스럽다"는 황 총리의 답변에 야당 측에서는 야유가 터져나오기도 했습니다.

[앵커]

야3당 지도부가 내일 촛불집회에 참석하기로 했다고요?

[기자]

네, 야3당 지도부는 내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와 여당을 향한 전방위 압박 태세인데요.

그러나 청와대는 대통령이 내치와 외치 모두를 내려놓아야한다는 야권의 요구에 "초헌법 주장"이라며 맞서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군 통수권 포기를 요구한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발언이 단초가돼 여야 공방이 가열된 양상입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변호사 출신 정치인이 이렇게 위헌적인 주장을 해도 되는 것이냐"고 비판했고,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새누리당을 "부역자 집단"이라고 지칭하며 "방패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며 맞받았습니다.

대통령의 권한을 두고 여야가 평행선을 달리면서 국정 수습의 첫 단추가 될 것으로 전망됐던 영수회담 성사여부도 현재로서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