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미르 기부' 기업 수사 계속…대림산업 상무 곧 소환 11-11 13:52


최순실씨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미르·K스포츠 재단에 출연금을 낸 대기업 관계자들을 잇따라 소환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어제 금호아시아나와 포스코, 부영과 LS의 임원을 잇달아 불러 조사한데 이어 대림산업의 배 모 상무를 조만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미르재단에 6억원의 출연금을 낸 대림산업이 재단에 기금을 낸 배경과 대가성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