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최순실 사태' 긴급현안질문…여야 '2선 후퇴' 공방 11-11 13:41


[앵커]

국회는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긴급현안질문을 진행 중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진행 상황 알아봅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오늘 '최순실 국정 개입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긴급 현안질문에는 여당 의원 참여 없이 야당 의원 12명만 질문자로 나섰습니다.

야3당은 이번 긴급현안질문을 '미리 듣는 박근혜 대통령 청문회'로 규정하며 '총공세'를 펴고 있습니다.


미르재단 설립 과정과 최순실·정유라씨 관련 각종 의혹, 또 박 대통령과 최태민 씨의 관계를 둘러싼 의혹 등 관련 질문이 총망라되는 양상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씨가 6개의 대포폰을 사용했으며, 이 중 하나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혹을 제기했는데요.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은 내일 국민총궐기 이후에도 대통령이 '퇴진' 결단을 못한다면 곧바로 탄핵 절차 돌입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앵커]

야3당 지도부는 내일 열리는 촛불집회에 참석하기로 했다고요?

[기자]

네, 야3당 지도부는 내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지도부 참석 여부를 고민해온 민주당은 특히 독자적으로 규탄대회도 갖습니다.

아직까지 청와대는 대통령이 책임총리에게 내치는 물론 외치까지 넘겨야야한다는 야권의 주장에 "초헌법 주장"이라며 맞서고 있는데요.

이와 관련해 군 통수권 포기를 요구한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발언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더 가열되는 양상입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변호사 출신 정치인이 이렇게 위헌적인 주장을 해도 되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부역자 집단인 새누리당이 또다시 방패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며 "국민이 자격이 없다고 외치는 대통령은 한시바삐 국정에서 손을 떼라"고 반박했습니다.


대통령의 권한을 두고 여야가 평행선을 달리면서 국정 수습의 첫 단추가 될 것으로 전망됐던 영수회담 성사여부도 현재로서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