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민중총궐기 주최측 "청와대 행진"…경찰 사실상 금지 11-10 12:52

[앵커]


이번 주말 민중총궐기 집회 때 주최측은 최대 100만명 가까운 인파가 몰릴 거라고 예상하는데요.

주최측의 청와대 행진신고와 경찰의 사실상 금지통고 또 보수층의 맞불집회가 맞물려 평화집회 기조가 유지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주말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민중총궐기에 주최측은 최대 100만명까지도 참여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에 더해 민주노총 등 전국의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서울에 집결할 것이라는 예상 때문입니다.

규모가 갈수록 커지면서 지난 주말 집회 때와 마찬가지로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행사가 진행될지 주목됩니다.

이번에는 몇가지 변수가 있습니다.

우선 민주노총이 집회 후 청와대 앞까지 행진하겠다고 신고한 상태입니다.

민주노총은 집회 목적이 대통령 퇴진인만큼 청와대 인근으로 가야 한다며 행진 신고서를 내고 '평화적 국민대행진'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까지로 행진을 제한하고 최후수단으로 살수차를 쓸 수도 있다는 입장이어서 충돌 가능성도 있습니다.

또 이번 주말 민중총궐기에 맞서 보수층의 맞불집회도 인근 장소에서 예정돼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인 박사모의 인터넷 카페 회원들은 오는 19일 대통령 하야에 반대하는 집회와 행진도 예고했습니다.

이번 주말 민중총궐기 집회 규모가 어느 정도일지, 그리고 지난 1, 2차와 마찬가지로 평화적으로 치러질 지 온국민의 시선이 쏠려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황정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