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트럼프ㆍ최순실 고차방정식'…여야, 풀이법 골몰 11-10 12:30


[앵커]

'최순실 게이트' 충격파에 '트럼프 이변'이 겹치면서 여야 정치권은 셈법이 복잡해진 모습입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정당별로 대책 논의에 분주한 모습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성승환 기자.

[기자]

네. 여야는 어제에 이어 오늘도 '트럼프 당선'이 불러올 영향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입니다.

다만 트럼프 당선을 놓고서는 다소 자신에 유리한 해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먼저 새누리당은 어제 정부와 긴급회의를 열고 주요 분야별 범정부 TF를 구성하기로 한데 이어 오늘도 최고위원회의를 열었습니다.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과 한미 FTA 관련 압박이 커질 것으로 보고 경제, 외교, 안보 전문가들의 분석을 듣고 대책을 논의했는데요.

트럼프 당선으로 국내 불확실성 커졌다고 진단하고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정국 혼란 수습이 우선이라며 야권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이정현 대표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군 통수권과 계엄권 등을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위헌적인 발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반면 야권은 '최순실 충격파'에 '트럼프 대이변'이 더해지면서 복잡해진 고차 방정식에 대한 해법을 고심하는 모습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책조정회의와 의원총회를 연이어 열고 대책을 논의했는 데요.

미국인들이 기득권 세력에 의해 닫힌 사회를 바꾸기 위해 변화를 선택한 것이라는 평가를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최순실 게이트'로 절망한 우리 국민 역시 변화를 추구할 것인 만큼 그 열망을 담아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당 역시 비대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갖고 대응책을 고심했는 데요.

세계 경제와 안보의 불확실성 높아진 만큼 혼란한 정국 수습이 급선무라며 박 대통령이 하루 빨리 2선 후퇴를 결정하는 것이 해법이라고 압박했습니다.

한편 이 자리에서는 '강경투쟁 모드'를 보이는 현 지도부를 지적하는 중도세력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