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시행 3년차 앞둔 금연정책…"규제-지원 함께 가야" 11-10 09:55


[앵커]

내년 1월이면 시행 3년차를 맞는 국내 금연정책이 인도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보건기구 '담배규제기본협약' 총회에서 그간의 성과를 평가받습니다.

그렇다면 국내에서 평가는 어떨까요.

시행 이후 흡연율이 떨어졌지만 규제와 지원이 함께 이뤄져야 하는 등 개선점이 적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월 2천원의 담뱃세를 올리면서 시작된 금연정책, 서민의 주머니를 털어 세수를 메우려했다는 비난이 거셌습니다.

이후 금연구역 확대, 금연서비스 지원 등 비가격 정책으로 강화됐습니다.

효과는 있었을까.

정부는 성인 남성과 중고생 흡연율이 크게 떨어진 것을 근거로 효과가 있다고 분석합니다.

성인 남성의 흡연율이 사상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지고, 중고교 남학생의 흡연율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개선돼야 할 부분들이 적지 않습니다.

금연 환경 조성을 위한 강력한 규제와 흡연자 지원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전문가들이 꼽는 규제로는 청소년과 관련됐습니다.

편의점을 비롯한 소매점의 담배 광고 금지입니다.

<서홍관 / 한국금연운동협의회장> "현재 편의점에 가보면 계산대를 보면 주변이 담배 광고로 가득 차있고 가장 중요한 위치에 담배가 진열돼 있거든요. 금연 선진국들은 담배 광고를 금지하는 것은 물론이고 담배 진열도 금지해서 아예 보이지 않게 놓는거죠."

흡연자에 대한 금연 지원도 간과되서는 안되는 점입니다.

<이준형 / 인제대 일산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이런 규제(금연구역 확대 등)들이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하는 것이라는 홍보할 필요가 있고요. 규제만 있는 게 아니라 금연 진료처럼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흡연자들을 금연하는데 지원하고 있다는 것을 (홍보할 필요가 있다)"

다음달 23일에는 흡연의 폐해를 알리는 흡연 경고그림이 담뱃갑에 실립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