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안종범ㆍ정호성 두 전직 靑실세 오늘 밤 구속 여부 결정 11-05 16:19

[앵커]

현 정부의 실세로 군림해 왔던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과 정호성 전 비서관의 구속여부가 오늘 밤 결정됩니다.

두 사람의 구속여부는 이번 최순실 게이트 수사의 성패를 가를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서울중앙지검 연결합니다.

이소영 기자.

[기자]


네. 최순실게이트의 핵심 인물인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과 정호성 전 비서관의 구속전 피의자 심문이 오후 2시부터 열렸습니다.


이들의 운명은 오늘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지금은 판사 앞에서 자신의 혐의에 대해 소명하는 과정이 진행중입니다.

안 전 수석은 1시 30분쯤 검은색 양복을 입고 포승줄에 묶인채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반면 정호성 전 비서관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는데요.

검찰을 통해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한데다 변호인조차 영장심사에 출석하지 않겠다고 밝혀 사실상 구속을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조심스럽게 나옵니다.

[앵커]

네. 이들의 구속 여부가 이번 수사에서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 될 텐데 어떤 혐의가 적용됐습니까?

[기자]


네. 검찰은 어젯밤 정 전 비서관에 대해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최순실씨의 것으로 결론이 난 태블릿PC에서 발견된 박 대통령의 연설문을 비롯한 외교ㆍ안보ㆍ경제 관련 다수의 대외비 문서가 정 전 비서관을 통해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는 것인데요.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의 신병을 확보해 문서가 유출ㆍ전달된 경위와 더불어, 정 전 비서관이 매일 30㎝ 두께의 대통령 보고자료를 최 씨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일 방침입니다.

[앵커]


안종범 전 수석의 구속여부는 앞으로 있을지 모르는 박 대통령의 검찰조사에도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텐데요.

[기자]


네. 안 전 수석은 최순실 씨와 함께, 경제수석의 직권을 남용해 기업들에게 미르와 K스포츠 두 재단에 모금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 금액만 700억원에 이르는데요.

애초 600억원이었던 목표액이 박 대통령의 지시로 확대됐다는 의혹도 있는만큼 안 전 수석이 구속될 경우 대통령 개입 여부에 대한 조사도 추가로 이뤄질 전망입니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이 최 씨의 최측근 차은택 씨가 중소 광고사에 지분을 내놓으라고 협박한 사건에도 일부 관여한 것으로 보고 강요 미수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무엇보다 안 전 수석은 두 재단의 모금 과정에서 대통령이 개입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그 구속 여부가 중요한데요.

검찰은 안 전 수석의 신병을 확보한 뒤 이어질 조사에서는 이 부분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