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11.3 부동산 대책에 거래 '움찔'…분양 과열 잡을까 11-05 10:50


[앵커]

정부가 11월 3일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투기수요를 잡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앞으로 부동산 시장은 어떻게 될지 이재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정부가 최고조에 달한 주택 분양시장의 분위기를 잠재울 대책을 발표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다시 긴장하고 있습니다.

이번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8개월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습니다.

거래도 한산한 상태입니다.

정부가 관리 대상 지역으로 포함한 곳은 눈치 보기가 시작된 모습입니다.

강남구를 비롯해 이른바 강남 4구, 과천, 세종시 등에서 앞으로 실수요자 중심의 분위기가 형성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습니다.

<이동현 / KEB하나은행 부동산자문센터장> "11월 3일 부동산 대책으로 강남권 재건축 및 일부 투기 과열된 곳 중심으로 해서 청약 열풍이 잠잠해질 것 같고요. 또한, 이들 지역에서는 실수요 중심으로 다시 재편될 것 같습니다."

실수요자들도 꼭 살 집이 아니면 함부로 청약통장을 쓸 수 없을 전망입니다.

조정 대상 지역에서 청약해 당첨되면 이후 최대 5년간 청약을 해도 재당첨이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청약 1순위 자격도 강화해 거주 환경이 불편한 곳은 미분양을 더 우려해야 할 처지가 됐습니다.

<박원갑 /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 "한번 당첨이 되면 5년 동안 사실상 통장을 쓸 수 없기 때문에 통장을 아껴 쓰려는 분위기가 커질 수가 있고 인기 지역과 비인기지역의 양극화가 더 심해질 수가 있습니다. 입지가 좋지 않은 지역에서는 미분양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분양 과열이 매매로 번지는 현상을 막으려는 정부의 노력이 결실을 거둘지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연합인포맥스 이재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