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박 대통령 '총리 권한' 언급없어…배경해석 분분 11-04 22:29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대국민담화에서 예상과 달리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를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박 대통령이 여전히 국정주도권을 놓지 않으려 한다는 해석과 여야 영수회담 등을 통해 책임총리의 권한은 좀더 명확하게 밝히려는 것이라는 해석이 엇갈립니다.

이준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병준 책임총리 카드는 최순실 파문으로 사실상 국정운영 불능상태에 빠진 박 대통령이 상황을 수습하고 국면을 전환하기 위해 고심 끝에 내놓은 방안입니다.

이 때문에 책임총리의 구체적인 역할은 대국민 사과, 검찰조사 수용 방침과 함께 이번 대국민 담화의 핵심적인 내용을 이룰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9분여에 걸친 담화에는 김 내정자에 관한 언급이 담기지 않았습니다.

박 대통령은 대신 안보, 경제위기 상황과 국정운영 정상화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 "더 큰 국정혼란과 공백상태를 막기 위해 진상규명과 책임추궁은 검찰에 맡기고 정부는 본연의 기능을 하루 속히 회복해야만 합니다. 국민들께서 맡겨주신 책임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김병준 책임총리제'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야당은 박 대통령의 이런 담화 내용에 대해 국정주도권을 놓지 않으려는 의도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오늘 담화의 방점은 진솔한 사과와 그 다음에 특검까지도 받으시겠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담화 내용은 박 대통령이 "장관 임명과 해임권한을 총리에게 준 것을 전제로 한 이야기"라고 부연했습니다.


일각에서는 박 대통령이 야당의 강력한 반대로 총리 인준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도 고려했을 거라는 해석도 제기됩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이 추후 여야 대표들과의 회담이나 내주 공식 회의석상 등을 통해 책임총리의 권한을 구체적으로 언급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 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