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검찰 "대통령 수사 결정된 바 없어"…안종범 영장 청구 11-04 16:01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 수사 수용 의사를 밝히면서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해 현직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특별수사본부가 마련된 서울중앙지검으로 가보겠습니다.

이재동 기자.

검찰이 대통령 수사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까.

[기자]

네, 검찰은 아직 박근혜 대통령을 수사하는 것과 관련해 뚜렷한 대답은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조금전 기자들을 상대로 수사 브리핑을 가졌는데, 대통령의 수사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일단은 관련자들을 중심으로 진상을 파악하는 게 우선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대통령의 조사 시점 등을 묻는 질문에도 일단은 진상 파악이 급선무이기 때문에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는 말을 되풀이 했습니다.

검찰은 대통령 수사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지만, 박 대통령이 직접 검찰 수사를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밝힌 만큼 조사는 불가피해 보입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최순실씨의 논란이 본격적으로 불거진 이후 줄곧 의혹의 한 복판에 있어 왔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박 대통령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 재단의 설립과 강제 모금에 관여했는지, 또 연설문 등 청와대 문건을 최씨에게 건네라는 지시를 내렸는지 등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이틀전 긴급체포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은 구속영장이 청구가 됐죠?

어떤 혐의가 적용됐습니까.

[기자]

이미 알려진대로 최순실씨와 함께 대기업에게 미르·K스포츠재단에 수백억원의 출연금을 강요한 혐의, 즉 직권남용죄가 적용됐습니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이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라는 직위를 남용한 것으로 판단했는데요.

이 밖에 모 광고회사의 인수를 둘러싸고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도 추가됐습니다.

안 전 수석은 내일 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거친 후 밤 늦게 구속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어젯밤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가장 가까이서 보좌했던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검찰에 체포되면서 '비선 실세' 의혹 규명에도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검찰은 문제의 테블릿 PC 안에 들어있던 자료들이 청와대에서 정 전 비서관을 거쳐 나간 것으로 보고 관련 사실을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정 전 비서관 역시 구속영장 청구가 불가피해 보이는데, 검찰은 최순실씨와 대질조사를 벌이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최순실씨의 의혹이 갈수록 확산되면서 10명의 검사를 추가로 지원받기로 했습니다.

이로써 특별수사본부 소속 검사는 32명으로 대폭 늘어나게 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