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클릭! 전국은 지금] 최순실 관련 평창올림픽 예산삭감 우려 外 11-03 18:40

[생생 네트워크]

이번 시간은 지역신문으로 이슈와 여론을 알아보는 클릭 전국은 지금입니다.

▶ 최순실 관련 평창올림픽 예산삭감 우려 (강원일보)

강원일보입니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8평창동계올림픽과 관련한 내년도 예산안 중 '최순실 게이트'와 직ㆍ간접적으로 연관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업이 대거 포함돼 있다는 주장이 야권에서 제기됐습니다.

이 때문에 반드시 반영돼야 하는 평창올림픽 예산마저 삭감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요,

야당은 정부 주도 평창문화올림픽 지원예산 중 3분의 1가량에 해당하는 97억원이 최순실 게이트와 연관된 사업으로 의심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야권에서는 예산심의 과정에서 최순실 씨와 조금이라도 관련돼 있는 것으로 보이는 것은 무조건 전액 삭감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 같은 분위기로 인해 평창올림픽경기대회 지원이나 동계올림픽 특구 관광개발 관련 예산도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 서대전역 경유 KTX증편 호남권 '반발' (전북일보)

전북일보입니다.

국토교통부가 호남을 무시한 채 대전만을 고려한 KTX열차를 배분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호남권 반발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특히 대전 정치권이 이번 선로배분에 앞서 국토부를 적극적으로 설득해 성과를 거뒀다며 환영의 입장을 내놓으면서 전북지역 정치권의 역할론이 새삼 제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북과 전남 등 호남권은 서대전을 경유하는 KTX 8편이 목포와 여수까지 운행하게 되면서 기존보다 45분 가량 시간이 추가 소요되고 요금측면에서도 불이익을 당하게 되는 등 불합리한 상황을 맞게 됐습니다.

특히 호남의 관문인 익산역의 환승기능이 약화될 것으로 보이자 익산시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이번 일이 더욱 확대되는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적극적인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 경북도청 공무원 예천 불법 땅투기 사실로 확인 (매일신문)

매일신문입니다.

경북도청 공무원 30여명이 특혜성 수의계약을 통해 도청 신도시 인근 땅을 헐값에 매입했다는 내용의 매일신문 연속 보도가 결국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경북도 특별감사 결과, 도청 공무원들은 신도시 인근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예천군으로부터 각종 행정 편의를 제공받는 등 '특혜'와 '불법'이 판을 쳤다고 하는데요.

조합 설립부터 인가, 토지 획득까지 전체과정이 온통 불법이었고 수의계약 절차 또한 불법이었습니다.

경북도는 이달 중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번 땅투기 의혹에 연루된 도청, 예천군청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중징계화 경징계 대상자를 가릴 예정이라며 해당 공무원들을 엄중 문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