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최순실ㆍ안종범 대포폰 사용…검찰, 추적 나서 11-02 20:20

[연합뉴스20]

[앵커]

타인 명의로 돼 있는 대포폰은 증거를 숨길 수가 있어서 주로 범죄에 이용되는 경우가 많죠.

검찰이 최순실 씨과 안종범 전 수석이 대포폰을 사용한 정황을 잡고 추적에 나섰습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대포폰을 사용해 증거를 인멸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의 아내에게 대포폰을 통해 자신이 도와줄 수 있으니 연락을 부탁한다는 문자를 남겼다는 것입니다.

정 전 사무총장에 따르면 안 전 수석은 뒷자리가 3482인 대포폰으로 자신이 "경찰도 검찰도 기자도 아니라며 안전하다"고 밝혔습니다.

최순실 씨 역시 평소 4개의 대포폰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두 사람을 비롯해 차은택 씨 등 사건 핵심 피의자들이 타인 명의 대포폰을 쓴 단서를 잡고 대포폰 확보에 나서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 명의의 대포폰은 주로 범죄에 사용되거나 증거를 은닉 또는 인멸하려는 의도로 쓰입니다.

폐기됐더라도 대포폰 번호만 확인되면 통화내역을 역추적할 수 있고 문자메시지와 GPS 위치정보도 복원할 수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최 씨 등이 사용한 대포폰 번호만 알면 해지했더라도 1년 간 통화내역 등의 기록이 남아 어느 시점에 어느 장소에 갔다는 사실을 특정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포폰을 사용하면 관련 법에 따라 3년 이하 징역이나 1억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