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기저귀는 되는데 분유는?…문턱 높은 저소득층 분유 지원제도 11-02 09:28


[앵커]

정부는 저소득층에게 육아필수재인 기저귀와 분유를 지원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난 1년 동안 기저귀의 경우 2만5천명에게 지원된 반면 분유는 겨우 57명만 혜택을 받았습니다.

이유가 무엇인지 장보경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기저귀값, 분유값 벌러 간다'는 말이 있을만큼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에게 기저귀와 분유는 큰 부담입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해 10월 양육비 부담을 덜어 출산율을 높이겠다며 기저귀와 조제분유 지원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중위소득 40% 이하에 해당하는 생후 12개월 미만 영아 양육 가구에 바우처를 지급해 지정된 구매처에서 쓸 수 있도록 한 겁니다.

한달에 기저귀는 6만4천원.

조제분유는 8만6천원까지 지원합니다.

그런데 시행 1년이 지난 상황에서 기저귀는 2만5천명에게 혜택이 돌아간 반면 분유는 단 57명만 지원을 받았습니다.

한 육아카페에도 분유는 지원받기 어렵다는 내용의 댓글이 여러 개 달릴 정도입니다.

이처럼 분유 신청자가 적은 것은 지원 조건이 지나치게 까다롭기 때문입니다.


산모가 사망하거나 에이즈나 항암치료 등 모유 수유가 어렵다는 의사 진단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모유수유를 장려하는 정책 기조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황옥경 / 서울신학대 보육학과 교수> "맞벌이 부부 등 모유수유를 할 수 없는 경우에 해당되는 조건도 포괄적으로 열어둘 필요가 있겠습니다."

그런데 정부가 내년 예산을 20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반토막내면서 내년에는 기저귀마저 지원 받기 힘들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