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美대선 막판 뒤흔든 역대 '10월의 폭탄'은 11-01 10:52


[앵커]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로 열흘도 남지 않은 미국 대선판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과거 미국 대선에서도 선거일을 코앞에 두고 종종 이런 일이 벌어지곤 했었는데요.

대선 직전에 판세를 뒤흔들었던 역대 사건들을 진혜숙 PD가 모아봤습니다.

[리포터]


베트남전이 한창이던 지난 1972년 10월 26일.

재선을 노리던 리처드 닉슨 대통령의 참모 헨리 키신저는 "평화가 손 안에 들어왔다"며 종전을 암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베트남전이 실제로 끝난 것은 한참 뒤인 1975년 4월.

사실상 '가짜 종전 선언'을 한 것인지만, 표심은 공화당 쪽으로 크게 기울었고, 덕분에 닉슨은 재선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2000년 대선을 불과 5일 앞두고 공개된 조지 W.

부시 공화당 대선후보의 음주 전력도 대선판을 뒤흔들었습니다.

2004년 대선 직전엔 오사마 빈 라덴의 새로운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빈 라덴은 미국을 겨냥한 추가 테러 가능성을 내비쳤고, 테러에 대한 불안감이 조성되면서 결국 부시 대통령은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빈 라덴이 부시 대통령의 재선에 결정적으로 기여하게 된 겁니다.

2012년 대선 직전 미국 동부연안을 강타한 허리케인 샌디도 대선판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신속한 대처에 우호적 여론이 형성되면서 재선에도 도움이 됐다는 평가입니다.

연합뉴스 진혜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