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여 "거국 내각 건의"…야 "최순실 긴급체포 촉구" 10-30 17:27

[앵커]

최순실 씨 귀국과 함께 정치권도 격랑에 휩싸였습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비선실세 국정 개입 논란'의 수습 방안으로 '거국 중립 내각' 구성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촉구했습니다.

국회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새누리당 지도부가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거국 중립 내각' 구성을 건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애초에 수습 방안으로 거론됐던 '책임 총리제'에서 대응 수위를 바짝 높인 모습입니다.

최순실 씨 귀국과 관련해서는 "최 씨를 긴급 체포해 성역없이 신속한 수사로 엄벌하라"고 검찰에 촉구하고 청와대에는 대대적인 인적쇄신도 재차 촉구했습니다.

우병우 민정수석, 안종범 정책조정수석과 이른바 문고리 3인방 등 책임있는 모든 인사가 대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주말 촛불집회 등 들끓는 여론에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도 보입니다.

동시에 야권을 향해서는 "국정 혼란을 부추기기보다는 국정 수습을 위한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예산 국회 정상화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앵커]

야권에서는 최순실 씨의 긴급 체포를 촉구하고 있죠.

[기자]

네. 야권은 최 씨를 비롯한 관련자들의 잇따른 귀국에 어떤 시나리오, 혹은 조직적 개입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검찰 출석을 하루 미룬 것도 증거 인멸을 위한 시간 벌기용으로 판단하고 긴급 체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최 씨 귀국 과정을 '짜고 치는 쇼'라고 규정했습니다.

"국권을 파괴하고 헌정 질서를 교란시킨 대통령이 문제의 본질"이라며 특히 검찰이 의혹을 부인했지만 "입국 과정에 검찰 수사관이 동행한게 사실이라면 대통령이 은폐를 작심한 것"이라면서 청와대를 정조준했습니다.


지방에서 급거 상경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도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는데요.

박 비대위원장은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에 의해 작성된 각본을 우 수석이 진두지휘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의혹을 제기하며 "최 씨 신병부터 확보해 입 맞추기와 증거 인멸 시도를 당장 끊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