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청와대 "모든 의혹 규명돼야"…압수수색은 거부 10-30 16:22


[앵커]

청와대는 최순실 씨 귀국에 대해 예의주시하면서도 공식 입장이나 논평은 내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수사에 조속히 응해 모든 의혹이 규명돼야한다"는 분위기인데요.

검찰의 압수수색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거부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연결합니다.

윤석이 기자.

[기자]

네. 청와대는 비선실세로 의심받는 최순실 씨의 긴급 귀국에 대해 공식입장이나 논평 등을 삼가고 있습니다.

다만 최 씨가 국정을 농단했다는 국민적 의혹을 받아온 만큼 "신속 검찰 수사에 응해 모든 의혹을 규명해야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최 씨 측이 변호인을 통해 기자회견하는 모습을 지켜봤고 내부적으로 대책 등을 숙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5일 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이후 청와대는 그동안 최 씨가 자진 귀국해 진상 규명에 협조해야한다는 입장이었는 데요.

청와대 일각에서는 최 씨가 예상보다 일찍 자진 귀국하면서 이번 사태 수습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앞서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이번 사태로 국민들이 큰 충격에 빠져있는 만큼 빠른 시일내에 귀국해 의혹을 해소해야한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청와대는 다만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서는 어제에 이어 거부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오전부터 청와대에 대한 2차 압수수색 집행을 시도하고 있는 데요.

청와대는 수사에 협조한다는 것이 기본 방침이지만 검찰이 청와대 사무실에 직접 들어와 관련 서류를 압수할 경우 국가 기밀 등의 누출 우려가 있다는 판단입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어제와 마찬가지로 청와대 경내 별도 체력단련장인 연무관에서 미진한 자료를 제출받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정치권 안팎의 압박을 받고 있는 청와대 인적쇄신 작업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청와대는 이번 파문에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청와대 참모진을 다음주 초 대폭 교체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호성 부속 비서관 등 이른바 문고리 권력 3인방은 물론 우병우 민정수석, 안종범 정책조정 수석 등도 교체대상에 올려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원종 비서실장도 이번 사태의 전반적인 책임을 지고 물러날 것이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아울러 청와대 비서진 교체가 완료되면 추가로 황교안 국무총리 교체 등 내각도 단계적 인적쇄신에 들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다만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거국 중립내각 구성은 현실적인 면에서 어렵다고 보고 신임 총리에게 실질적 권한을 부여하는 책임총리제를 보다 구체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