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최순실 귀국' 여 "수사 지켜보자"…야 "조직적 개입 의혹" 10-30 15:19


[앵커]

정치권이 최순실 씨의 귀국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여당인 새누리당 반응 어떤지 살펴보겠습니다.

국회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최순실 씨의 급거 귀국에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조속하고 엄정한 검찰 수사로 진상이 한점의 의혹없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면서도 일단 검찰수사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두 야당이 국정혼란을 부추기기보다는 국정 수습에 동참했으면 한다"면서 예산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는데요.

최 씨 귀국을 사태 수습의 첫발로 삼는 분위기입니다.

오후 2시부터는 당사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사태 수습책을 논의하고 있는데요.

최고위에서는 헌법에 규정됐으나 사실상 사문화된 '책임총리제' 운영을 논의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의할 가능성이 유력하다는 관측입니다.

[앵커]

야권에서는 최순실 씨의 긴급 체포를 촉구하고 있죠.

[기자]

네. 그동안 최 씨 강제 송환을 촉구해온 야권은 최 씨를 비롯한 관련자들의 잇따른 귀국에 어떤 시나리오, 혹은 조직적 개입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특히 건강상의 이유로 검찰 출석을 하루 미룬 것도 실은 증거 인멸을 위한 시간 벌기용이 아니냐는 것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자신이 페이스북에서 "검찰은 수사쇼를 하지 말고 최순실을 즉각 체포하라"면서 "거절하면 모든 정상세력과 국민과 함께 결단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대통령의 진정한 반성과 책임있는 수습책"이라며 박 대통령을 향한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은 오후 4시에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더 논의합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도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씨의 귀국은 계산된 결과"라면서 "입 맞추기할 시간을 주면 수사 결과는 뻔하다"며 긴급 체포를 촉구했습니다.

지방에서 급거 상경한 박 위원장은 긴급 대책회의를 진행 중인데요.

당 공식 입장이 곧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