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최순실 귀국' 여 "수사 지켜보자"…야 "조직적 개입 의혹" 10-30 14:27


[앵커]

정치권에서도 최순실 씨의 귀국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국회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은나래 기자, 여당인 새누리당은 긴급 최고위를 진행 중이라고요.

[기자]

네. 최순실 씨의 급거 귀국 소식에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조속하고 엄정한 검찰 수사로 진상이 한점의 의혹없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일단 검찰수사를 지켜봤으면 한다. 두 야당이 국정혼란을 부추기기보다는 국정 수습에 동참했으면 한다"면서 예산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는데요.

최씨 귀국을 사태 수습의 첫발로 보는 삼는 분위기입니다.

오후 2시부터는 당사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사태 수습책을 논의하고 있는데요.

최고위에서는 헌법에 규정됐으나 사실상 사문화된 '책임총리제' 운영을 논의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의할 가능성이 유력하다는 관측입니다.

[질문]

야권에선 최순실 씨의 긴급 체포를 촉구하고 있죠.

[기자]

네. 그동안 최 씨 강제 송환을 촉구해온 야권은 최 씨가 갑작스런 귀국에 이어 검찰 출석을 하루 미룬 것을 두고 일정한 가이드 라인에 의해 증거 인멸할 시간을 벌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전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최 씨의 신병을 즉각 확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우 원내대표는 "차은택 씨와 최순실씨 귀국 시점이 딱 맞아 떨어지는 등 관련자들이 시나리오대로 움직이는 흐름이 포착되고 있다"면서 "국가 기관이 일부 관여하더나 조직적 은폐가 있는 것이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고 강하게 경계했습니다.

민주당은 오후 4시에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더 논의합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도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씨의 귀국은 계산의 결과"라면서 "지금 당장 긴급 체포하지 않고 입 맞추기할 시간을 주면 수사 결과는 뻔하다"며 최 씨의 긴급 체포를 촉구했습니다.

지방에서 급거 상경한 박 위원장은 새누리당과 같은 시각 이미 지도부와 함께 긴급 대책회의를 시작했는데요.

공식 입장이 곧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