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청와대 압수수색 재시도…수사 전환점 맞나 10-30 12:09


[앵커]


연일 의혹을 더해가는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최 씨의 전격 귀국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검찰은 어제 사실상 무산됐던 청와대 압수수색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민혜 기자.

어제 사실상 유야무야된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은 오늘 계속 진행하나요.

[기자]

네. 검찰은 어제에 이어 오늘 오전 10시부터 청와대에 대한 2차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안종범 정책조정수석비서관과 정호성 부속비서관 등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안 수석은 미르ㆍK스포츠재단 기금 모금에 깊숙히 관여하고 정 비서관은 최 씨에게 연설문 등 청와대 자료를 건넨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최 씨와 은밀히 얽혀있는 의혹이 있는 만큼 청와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할 필요성이 높다고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도 청와대에 요청한 자료를 임의 제출받는 형태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어제도 같은 방법으로 진행했지만 받은 자료들이 수사에 별 도움이 되지 않자 검찰은 당사자 사무실에 직접 들어가겠다는 의사를 전달했지만 청와대는 국가기밀 등을 이유로 불승인 사유서를 제출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렇게 된 이상 강제 진입할 방법은 없다고 말했는데요.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검찰이 확보할 수 있는 자료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앵커]

최순실 씨가 귀국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기자]

네.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오늘 오전 영국에서 전격 귀국했습니다.


최 씨 변호를 맡고 있는 이경재 변호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최 씨가 검찰 수사팀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의 딸인 정유라 씨는 입국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최 씨가 현재 몸 상태가 좋지 않다고 피력한만큼 검찰 소환은 다소 시간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검찰은 이번 비리의혹의 핵심인물인 최 씨가 귀국한만큼 조만간 소환해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에 따라 관련자들 소환 등 수사가 더욱 빠르게 이어질 것이라는 나오고 있습니다.

일단 검찰은 오늘은 최 씨를 소환하지 않겠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앵커]

최순실 씨와 관련된 인물 소환도 계속되고 있죠.


[기자]

네. 검찰은 최순실 씨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연일 관련자를 줄소환하고 있습니다.

최 씨 관련 의혹에 등장하는 청와대 인사들이 줄줄이 조사를 받으면서 수사에 속도를 더해가는 모습입니다.

검찰은 어제 안종범 수석과 정호석 비서관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이영선, 김한수 행정관을 참고인 조사했습니다.

이 행정관은 한 언론이 공개한 영상에서 최 씨의 심부름을 하는 모습을 통해 최 씨 수행의혹을, 김 행정관은 문제의 태블릿 PC를 최 씨에게 건넨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최순실 씨의 비리의혹을 폭로하며 이른바 키맨으로 지목된 고영태씨와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에 대해선 강도높은 조사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이들에 대해서는 필요한 경우 재차 불러 관련 의혹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오늘 오후 검찰은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정동구 전 이사장, 정현식 전 사무총장을 소환해 최 씨의 기금 유용 등 관련 의혹을 계속 조사할 예정입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