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최순실 사태'에 정부 초비상…군, 대비태세 강화 10-30 09:48


[앵커]

최순실 게이트로 국정 마비 현상이 빚어질 조짐을 보이자 내각이 비상 대응에 나섰습니다.

황교안 총리가 내일(31일)부터 매일 국무위원회를 소집해 국정 현안을 챙길 계획인데요.

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전방 경계 강화를 지시했습니다.

팽재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어제 비공개로 국무위원 간담회를 소집했습니다.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진 이후 두번째 간담회로 20개 부처의 장관과 장관급 인사가 참석했습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최근의 사태로 공직 사회가 침체되고 있다는 걱정과 우려가 있다"며 "국무위원들은 소관 현안 과제들을 빈틈없이 추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내일부터 매일 총리 주재 주요부처 장관회의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또 경제·사회 관계장관회의 등 분야별 회의체를 적극적으로 가동하는 등 국무위원 간 협업 체제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안보를 책임지는 국방부도 정정 혼란을 틈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전군에 군기 확립을 지시했습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지난 금요일(28일) 육·해·공군참모총장을 비롯한 전군 주요 지휘관들과 화상회의를 열어 "군이 한 치의 흐트러짐도 없는 임무수행태세를 유지하여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군은 북한이 체제 불안 해소를 위해 언제든 도발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빈틈없는 군사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