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최순실 파문'…與 내홍 조짐, 野 "특검 협상 중단" 10-28 15:28


[앵커]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이 확산일로를 걷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지도부 사퇴 여부를 놓고 계파간 내홍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요.

반면 야당은 최순실 특검 협상 중단을 선언하고 우병우 민정수석과 최순실 라인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영빈 기자.

[기자]


네, 새누리당 지도부가 최순실 게이트 수습에 나서고 있지만 당을 둘러싼 불투명성은 고조되고 있습니다.

비박계를 중심으로 이정현 대표 등 지도부가 총사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친박 일색의 현 지도부로는 이번 사태를 수습하기 어렵다는 주장인데요.

특히 이 대표의 경우 한나라당 시절부터 오랫동안 박 대통령의 홍보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최순실 씨의 국정개입에 책임이 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박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이 대표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정권 출범 초 최순실 씨가 홍보 분야 업무를 도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당내에서는 이 대표 등 지도부가 사퇴하고 중진협의체 같은 비상기구를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외부 공식일정을 최소화하고 다양한 인사들을 만나 조언을 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반면 야권은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일단 새누리당과의 최순실 특검 협상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오전 최고위에서 현재 새누리당과 걸고 있는 모든 협상을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는데요.

협상에 앞서 "새누리당의 대국민 석고대죄가 이뤄져야 하며, 우병우 수석, 그리고 최순실 부역자의 전원사퇴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최순실 게이트' 정국과 별개로 경제 살리기 등 민생 행보를 통해 여권과의 차별성을 지속적으로 부각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오는 31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교착상태에 빠진 국정의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예산안을 비롯해 최근 '최순실 논란'의 진상 규명을 위한 특검의 방식, 거국중립내각 구성, 개헌 문제 등 현안 전반이 다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국회 정무위원회에서는 최순실 씨 딸 명의의 외화대출 의혹을 놓고 야당의 공세가 거셌다고요?

[기자]

네, 국회 정무위원회는 내년도 예산안 심의를 위한 전체회의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야당 의원들은 임종룡 금융위원장을 상대로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 명의로 강원도 평창군 토지를 담보로 25만 유로를 대출받은 과정에 의혹이 있다고 집중 추궁했습니다.

민주당 정재호 의원은 "외화대출 당시 정 씨가 한국에 없었는데 어떻게 대출을 받았느냐"며 "절차상 하자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개인이 부동산을 담보로 외화를 빌리는 사례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임 위원장은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못한 상태라며 "금융감독원을 통해서 경위를 파악해보겠다"고 답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