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최순실 파문' 확산…與 수습 부심, 野 파상공세 10-27 10:53


[앵커]

새누리당은 '최순실 파문' 수습책 마련에 부심하는 모습입니다.

야권은 거국내각 도입까지 거론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경희 기자.

[기자]


네. 새누리당은 충격 속에서도 수습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어제 지도부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청와대와 내각의 대대적인 인적개편과 전반적인 국정쇄신을 요청한 데 이어 의원총회에서는 만장일치로 최순실 특검을 실시하기로 뜻을 모았는데요.

정진석 원내대표는 조금 전 기자간담회를 통해 "한점 의혹 없이 최순실 사태의 진상을 규명해야한다"며 "최순실씨를 반드시 송환해 검찰 포토라인에 국민 보는 앞에서 세워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박 대통령이 제안한 임기 내 개헌 관철을 위한 당 차원의 뒷받침도 본격화는 모습인데요.

"이번 최순실 사건을 목도하면서 5년 단임 대통령제의 한계와 패혜가 너무 명백함을 공감하고 있다"며 "이같은 사건의 재발을 막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5년 단임제를 손보는 일이라고 보고 야당과 개헌특위 설치를 본격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권은 공세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전 회의에서 사과 이후 후속 대응이 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시간을 끌어 문제를 회피할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수 밖에 없다"며 "오늘 당장 청와대를 전면 개편하겠다는 의지라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내각 즉각 총사퇴와 동시에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는데요.

박근혜 대통령의 2선 후퇴 후 중립적인 내각을 중심으로 위기를 수습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오늘 오전 의원총회에 참석해 "이번 사건의 본질은 최순실 게이트나 최순실 국기문란 사건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파괴사건"이라며 "대통령 권한을 최소화하고 여야가 합의해 새로 임명된 총리가 국정을 수습해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 등 야권 대권주자를 중심으로 이같은 주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병국, 하태경 의원 등 여권 비박계 일각에서도 필요성에 공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이 특검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합의한만큼 최순실 특검 실시를 위한 여야간 협상은 이르면 오늘부터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